복분자주 담그기

사실 나는 오래전부터 고창 심원면에서 난 복분자로 직접 복분자주를 담궈먹고 있다. 요즘이 한창 복분자 수확철로, 술을 담글 제철이다.


이 술을 좋아하는 이들이 많아 담궈서 지인들에게 한병씩 선물하는 재미도 있고, 가족들끼리 즐기기에도 상당히 적당한 술인듯 하여 복분자술을 즐겨하는 편이다.

또한 단가가 의외로 고가인 복분자주인지라, 집에서 직접 담그는 게 저렴하기도 하다.


복분자주를 담구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복분자주(覆盆子) 담그는 방법 
 
1. 복분자 1kg당 설탕을 10g 넣어 버무린 후 하루정도 그늘진 상온에서 발효시킨다.
   설탕, 특히 백설탕은 건강에 좋지 않다 하므로 주로 갈색설탕을 사용하는데, 설탕이 싫은 사람들은 꿀을 넣어 담근다면 술을 마신후 뒤끗도 훨씬 없고 몸에 좋을 건 말 할 필요도 없다. . 다년간 담궈본 결과, 단맛을 좋아하는 사람은 설탕을 약간 더 넣어도 되고, 단맛을 싫어하는 사람들은 조금 적게 넣어도 술이 익는데에는 큰 지장이 없는 듯.
복분자에 설탕을 넣는 이유는... 과실 자체의 당도함량과 관련이 있다 한다. 복분자 자체도 굉장히 단 편이긴 하지만 자체발효가 되기엔 그 당도함량이 약간 부족하여 약간의 설탕을 넣어줘야만 훌륭한 복분자주가 될 수 있다고 한다.
 
2. 상온에서 발효된 복분자 1kg당 소주 1.5리터를 두병 붓는다.
   (조금 진한 복분자주를 원한다면 1kg당 1.5리터 소주를 한병 반 붓기도 한다)
 
3. 소주의 도수는 21도를 주로 사용한다.
    몇해전만 해도 23도 소주가 주로 사용되었는데, 건강에 대한 관심이 지대해 지면서 독한 술을 기피하는 현상이 대중화 되다 보니 요즘엔 복분자술의 본고장인 고창에서도 21도 술로 주로 담근다.
하지만 독한 술을 좋아하는 편이라면 23도나 25도를 이용해서 담궈도 상관없다.
 
4. 상기와 같이 담근 복분자주는 보통 과실주가 그렇듯 3개월 후부터 음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유의할 점은 100일 정도 지나서 복분자주에 포함된 복분자건데기를 다 건져내야만 한다. 대부분의 과실도 마찬가지인데 100일이 넘어서부터는 술담근 과실 자체에서 독성이 나오기 때문에 그 과실을 건져내 주어야만 한단다. 건데기가 아깝다고 건데기를 꺼낸 후 짜내지 말것... 그냥 미련없이 건데기는 버려야한다.
이렇게 과실을 건져낸 복분자주는 오래 묵힐수록 그 술 맛이 깊어지고 독한 맛도 사라진다.
나는 해마다 복분자주를 담글때 고창 심원마을에서 난 복분자만으로 복분자주를 담근다.

물론 복분자주가 인기를 끌면서 여기저기서 전라남도부터 시작하여 강원도까지 복분자를 재배하고 있지만... 고창... 그중에서도 심원마을에서 난 복분자를 애용하는 것은 이유가 있다.

고창 심원마을은 서해바다를 바로 앞에 끼고 있을 뿐더러, 해풍을 자연스레 맞아 영그는 복분자의 당도도 다른 곳보다 높은 편이고 복분자 재배에 관한 노하우도 최고이다. 한번은 복분자 구입시기를 놓쳐 임실에서 난 복분자로 술을 담근 적이 있었는데... 사람의 입맛이 묘한 것이라서 그해 복분자를 선물받은 지인들이... 작년 복분자와는 맛이 약간 떨어진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특정 지역의 복분자를 홍보하는 것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고창... 그중에서도 심원마을에서 난 복분자를 선호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고창군 지역만하대 여러지역에서 복분자를 재배하지만 유독 심원마을의 복분자는 다른 고창지역의 복분자보다 항상 kg당 일천원정도 비싼 가격에 판매된다.

요즘엔... 저온창고들이 많이 생겨... 복분자생산이 활발한 지역들의 농협에선 저온창고에 복분자를 보관하여 한겨울에도 판매하고 있으니 복분자 생산지역 농협으로 연락하여 복분자를 구입한다면 한겨울철에도 복분자주를 담글 수 있게 되었다. 하나 역시 제철에 담그는 복분자주 맛만 할까? 게다가 저온창고에서 보관되어 제철 아닐때 판매되는 복분자는 단가도 제철보다 1kg당 5,000원 이상 비싼 가격에 판매된다.


복분자주의 역사는 신라 진흥왕 이전으로 거슬로 올라간다.

선운산에는 진흥굴이라는 동굴이 있는데 이는 진흥왕이 왕위를 놓은 후 이곳에서 수도하였다 하여 이름붙여진 굴이다. 진흥왕이 진흥굴에서 수양하며 도솔암을 세우는 과정에서 우연히 복분자주를 마셨던 모양이다.

술 맛을 본 후 왕이 무엇으로 담근 술이냐 뭇자... '복분자'로 담근 술이라 하였고, 이 복분자에 얽힌 전설을 다음과 같이 들려주었다 한다.


옛날 옛날 늙은 부부가 있었는데, 손이 없던 늙은 부부에게 귀한 외아들이 늦동이로 태어났으나, 호사다마라 몸이 허약하여 노부부의 근심이 컸다. 이 늦둥이를 보고 한 스님이 산딸기주를 먹이라고 권해, 산딸기주를 계속 먹였더니 몰라보리만큼 아이가 튼튼해졌다한다.

이 산딸기주를 먹은 늦둥이가 오줌을 누면 요강이 엎어졌다 하는데, 이때부터 엎어질 복(覆)자에 항아리 분(盆), 아들  자(子)를 써 복분자라 복분자라 불리게 되었다 한다.

사실 산딸기종류는 우리나라에 수도 없이 많다 한다. 산딸기 종류에 속하는 이 복분자 역시 그 수많은 딸기 종류의 한가지.

동의보감엔 노화억제, 혈전예방, 항암작용 등이 언급되어 있다 하는데, 현대 의학적 연구에서도 우리몸에 유효한 수많은 유기산과 비타민등이 함유되어 있다 발표되고 있다.

사실 몇해전까지만 해도 고창과 정읍의 소수 민가에서 이 복분자주가 담궈졌고, 고창에 작은 복분자 공장이 딱 둘 있었을 뿐인데, 최근 몇년간 아셈회의 공식 건배주, 청와대 공식 건배주등으로 지정되면서 복분자주의 인기가 전국을 강타한 듯하다.

어느 주류업을 주종으로 하는 대기업에서도 복분자주를 생산한다 하고, 고창지역이 아닌 각 지역마다 복분자 재배와 주류공장이 수없이 들어서고 있으니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복분자주... 일단 마셔보면... 그 인기의 비결을 알 수 있다... *^.^*

Posted by 두장